소식·홍보

공지사항

(전기신문)맞춤형 · 고강도 건설현장 점검

2019.09.10 11:53

한국안전기술협회 조회 수:0

 

 

국무조정실 · 고용부 · 국토부 · 지자체 등 관계기관 합동

맞춤형 · 고강도 건설현장 점검

 

 

 

  정부가 건설현장 사고 예방을 위해 고강도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국무조정실,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지자체, 안전보건공단 및 시설안전공단 등은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산재 사망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8월부터 10월까지 고강도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8월부터 10월까지 관계기관 합동으로 대규모, 중 · 소규모, 자체 소관현장으로 나눠 각 건설현장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 고강도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조치는 산재사고 사망자가 감소하고 있지만 아직 국민 기대에 못 미치며 특히 올해 건설업 사고사망자가 전체 산재 사망자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해의 경우 9~10월(106명, 22%)에 집중적으로 사고사망자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건설업 사고사망자는 1분기 126명, 2분기 107명, 7~8월 59명, 9월 50명, 10월 56명, 11~12월 87명으로 집계됐다.

 

  이번 점검을 현장별로 보면 첫째, 지난해 114명(23.5%)의 사망자가 발생한 120억원 이상의 대규모 건설현장에 대해서는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불시 · 집중점검을 실시한다.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업체 중사고다발 건설사를 선정하고, 해당 건설사의 전체 현장(약 300개소)에 대해 8월부터 연말까지 불시 · 집중 점검을 실시키로 했다.

 

  국토부 산하기관(LH, 도로공사, 철도공단 등) 공공공사는 해당 발주청이 점검하고, 민간 공사는 국토부 본부 및 지방국토관리청이 합동점검한다.

 

  둘째, 120억원 미만의 중 · 소규모 건설현장(3만여 개)에 대해서는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수시점검 및 순찰(7~10월, 168개 점검반)을 실시하고 있으며,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사업장(2200여 개소)에 대해 집중 감독 한다.

 

  셋째, 광역 · 기초 지방자치단체 소관 건설현장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가 주관해 현장점검한다.

 

  한편, 정부는 산업재해로 인한 사망사고 예방을 위해 건설현장 합동점검과 함께 캠페인, 홍보, 예산지원 등도 지속 추진한다.

 

 

 

여기봉 기자 yeok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