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홍보

공지사항

(전기신문)건설근로자 생명 안전 최우선 경영 결의

2020.02.06 09:59

한국안전기술협회 조회 수:6

 

 

 

건설근로자 생명 안전 최우선 경영 결의

 

건설단체 "재해산업 불명예 해소 앞장"

건단연 "건설안전경영 결의문 발표"

 

 

  대한건설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 등 16개 단체로 구성된 대한건설단체 총연합회(회장 유주현)는 건설근로자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건설문화 형성을 위해 1월 29일 한국프레스센터 에서 '건설안전경영 실천 결의문'을 발표하고 성실한 이행을 다짐했다.

 

  건단연은 결의문에서 건설산업의 국민경제적 위상과는 달리 건설현장의 사고사망자수가 전산업의 절반이 상을 차지하는 등 대표적인 재해산업으로 낙인되는 상황에 놓여 있다고 자성하며, 한국건설의 역사를 새로 쓴다는 각오로 근로자의 안전과 생명존중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안전경영을 실천하여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산업으로 거듭날 것을 다짐했다.

 

  안전경영 실천방안으로는 ▲2020년을 건설안전경영실천 원년 선포 및 재해예방 선도 ▲산업안전보건법 등 제반 안전규칙 준수 및 위험한 작업환경 근원적 개선 ▲건설안전추진단 구성 운영 등 안전문화 정착 추진 ▲작업전 안전점검 및 작업후 정리정돈 등 안전생활화를 추진키로 했다.

 

  유주현 회장은 "눈부신 발전을 이룬 건설산업의 뒤편에서는 매년 4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대표적인 재해산업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고 말하고, "이제는 정부정책에 의한 수동적인 안전경영이 아니라 우리 건설기업 스스로에 의한 안전경영을 추진해야 할 때"라며, "2020년을 안전경영 실천의 원년으로 삼아 안전의식 현신과 함께 건설참여 주체 모두가 안전중독자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회장은 또 "그간 압축성장 과정에서 몸에 밴 '빨리빨리' 문화 등 과거의 잘못된 문화를 버리고, 사람중시와 원칙 및 기본에 충실한 시공문화를 정착시켜 나가자"고 말하고 아울러 정부에 "처벌중심의 정책보다는 건설참여자의 안전의식을 혁신하는 안전정책 추진과 적정공사비 및 공사기간이 합리적으로 설계에 반영해 줄 것"을 촉구했다.

 

 

 

여기봉 기자 yeok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