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홍보

공지사항

 

 

고용노동부, 다음달 2일부터 건설현장 해빙기 안전감독

 

 

  고용노동부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전국 건설현장 900여 곳을 대상으로 '해빙기 산업안전

감독'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해빙기 건설현장은 공사장 지반이 약화해 굴착 사면의 붕괴, 콘크리트 펌프카 등 건설기계 · 장비의 전도, 가설 시설물의 붕괴 등에 대비한 안전조치 강화가 요구된다.

 

  고용부는 우선 오는 19일부터 원 · 하청이 합동으로 자체 점검을 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점검결과를 토대로 개선활동이 부실한 현장을 대상으로 불시 산업안전 감독에 나선다.

 

  법 위반 사업장은 처벌하는 한편, 위험사항이 개선될 때까지 철저히 점검할 방침이다.

 

  지난해 해빙기 안전감독에서는 붕괴예방조치 미흡 144건, 추락방지조치 미흡 639건, 낙하 · 화재 · 감전 등 예방조치 미흡 511건 등이 적발돼 모두 547곳이 처벌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