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홍보

공지사항

(안전신문)건설현장 안전보건지킴이 3월말부터 활동 본격화

2018.03.29 10:37

한국안전기술협회 조회 수:47

 

 

 

건설현장 안전보건지킴이 3월말부터 활동 본격화

 

 

 

고용부 - 안전보건공단

 

 

  건설현장 안전보건지킴이가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은 건설업계 퇴직자로 구성된 안전보건지킴이 167명을 이달말부터 중소 건설현장 순회점검활동에 투입한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안전보건지킴이는 안전관리자 선임의무가 없는 공사금액 120억원 미만 현장을 대상으로 사망사고 위험이 높은 고소작업, 굴착작업, 건설기계 · 장비 사용작업 등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안전보치가 미흡한 사항에 대해서는 개선을 권고한다. 점검 결과 안전관리가 불량한 현장은 안전보건공단 전문가가 현장 전반의 안전관리를 지도하고 개선이 되지 않을 경우에는 지방고용노동관서의 감독을 받게 된다. 이는 최근 3년간 건설현장 사고사망자 중 74.7%(1027명)가 120억원 미만의 중소규모 건설현장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취해진 조치다.

 

  안전보건지킴이는 만 56세 이상 건설 관련분야 실무경력이 있는 퇴작자로 선발돼 직무수행에 필요한 교육을 받고 2인 1조로 순회점검활동에 나서게 된다.

 

  박영만 고용노동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안전보건 지킴이 사업은 안전의식 고취는 물론 시설개선 유도를 통해 중소규모 건설현장의 재해 감소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며 "산재 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한 방안의 일환으로 안전보건지킴이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동춘 안전보건공단 기술이사는 지난 21일 올해 채용된 안전보건지킴이를 대상으로 진행된 직무교육에서 소규모 건설현장 산재예방을 위한

지킴이 활동의 중요성을강조하고 청렴한 업무처리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