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홍보

보도자료

 

 

 

건설공사비에 안전관리비용 반영 ··· 30% 추가 확보 기대

 

 

 

 

국토부, 개정 건설공사 표준품셈 시행

 

 

  국토교통부는 이달부터 건설현장 근로자의 안전을 지키는데 필요한 비용을 확실하게 지급토록 건설공사 표준품셈을 개정해 시행하고 있다고 최근 밝혔다.

 

  표준품셈은 건설공사의 공종과 공법을 기준으로 단위 작업당 노무 · 재료량, 건설기계 작업량 등을 수치화한 자료로 공사비 산정의 기준이 된다.

 

  국토부는 건설현장에서 필수적인 안전시설과 관련 낙하물 방지망 등 7개 항목은 신설하고 플라잉 넷(외부 추락방지망) 등 3개 항목은 개정했다.

 

  또 안전관리비로 집행되는 안전관리 인력(타워크레인 신호수, 화재감시자)을 공사 내역에 직접 반영할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 등 관계 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다.

 

  국토부는 이번 개정으로 안전비용을 기존보다 30% 더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추락 · 화재사고 방지 대책이 현장에 안착되고 기계 · 장비의 안전성이 제고돼 건설현장이 더욱 안전한 일터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