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홍보

보도자료

 

 

우종현 한국안전기술협회장

"어릴때부터 안전교육 받아야"

 

 

 

안전불감증은 안전에 대한 낮은 인식 탓

"안전 점검 · 교육 · 컨설팅까지... 안전종합전문기관으로 도약"

 

 

 

  "성인을 대상으로 몇 시간 교육한다고 안전에 대한 인식 전환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초등고 교육과정에 안전교육이 반드시 포함될 필요가 있다."

 

  우종현 한국안전기술협회장은 지난 14일 이데일리 초대석(진행 유재희 기자)에 출연해 “안전불감증은 안전에 대한 낮은 인식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어려서부터 안전 수칙 준수를 생활화해야 산업재해를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우리나라는 산업재해로 매년 2000여명이 사망하고, 약 9만4000명이 부상을 당하고 있다. 우리 사회의 고질병인 안전불감증의 결과다.

 

  우 회장은 “산재사망 사고 발생 시 미국에서는 30억원의 벌금이 부과되는 반면 우리나라는 900만원 수준에 그쳤다”며 “올해부터 산업안전보건법이 개정돼 앞으로는 처벌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산업 현장에서 이에 대한 불만이 많지만 안전 조치를 강화하는 것을 비용이 아닌 투자로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산업재해에 따른 손실금액이 연평균 3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우 회장은 36년간 산업안전분야 발전을 위해 노력한 점을 인정받아 석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그는 `웃으면서 출근한 직장, 웃으면서 퇴근하자`는 슬로건으로 많은 산업 현장을 돌면서 재해율을 눈에 띄게 줄인 경험이 있다. 우 회장은 “산업재해는 사업자와 근로자가 관심을 기울이면 줄일 수 있다”며 “공직에 있을 때 산업재해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인천지역의 100대 기업을 선정해 사업주, 근로자 대표와 함께 현장의 안전 점검을 한 것만으로도 재해율이 70% 감소하는 것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공직에서 퇴직 후 설립한 안전기술협회도 빠른 성장보다는 정도를 지키며 안정적으로 성장하는 길을 택했다. 프레스, 전단기, 크레인 등 위험기계에 대한 안전 점검 시 2인 1조로 진행하며 하루에 2대 이상은 점검을 진행하지 않는 게 원칙이다. 점검원의 안전과 위험기계에 대한 꼼꼼한 점검을 위해서다. 우 회장은 “협회 설립 후 전국에 운영 중인 타워크레인 6000대 중 1300대를 저희가 검사했는데, 점검 후 사고 발생이 0건”이라고 말했다.

 

  우 회장은 임기 동안 협회를 안전종합전문기관으로 성장·안착시키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점검 중심 업무에서 안전 교육, 컨설팅으로 업무를 확대하고 있다. 특히 안전 교육과 컨설팅은 산업재해 예방의 기본이 된다는 점에서 추진 의지가 강하다.

 

  그는 “산업재해를 줄이기 위해 컨설팅 업무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며 “사업장 내 전공정을 진단해 문제 공정을 파악하고 개선 조치해 모든 공정이 안전하게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관련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XtKXEldUlB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