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홍보

공지사항

(전기신문)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에어컨 실외기 화재 빈번

2018.08.06 13:45

한국안전기술협회 조회 수:148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에어컨 실외기 화재 빈번

 

에어컨 실외기 화재 지난 3년간 전국에서 567건 발생… 11명 사망 · 25억 재산 피해

 

 

 

  경북도 소방본부는 전국의 에어컨 실외기의 화재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3년간 전국에서 567건의 화재가 에어컨 실외기에서 발생했고 이로 인해 11명의 인명피해와 25억 43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고 24일 밝혔다.

 

  특히 경북도내 지난 3년간 발생한 에어컨화재는 총 23건이며, 이 중 16건의 화재가 에어컨 실외기에서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기계적요인이 7건(43%), 전기적요인이 5건(31%), 부주의 3건(19%) 순이다.

 

  에어컨 실외기가 제한된 공간 안에 설치될 경우 발생한 열이 빠져 나가기 어렵고 전기배선의 꺾임이나 진동 등에 의해 화재가 발생할 위험이 높다.

 

  또한 발코니나 길거리 등 개방된 공간에 설치될 경우 빗물의 유입 및 쓰레기, 담배꽁초 등에 열이 축적되면서 화재가 발생할 위험이 크다.

 

 

에어컨 실외기 화재,          경북소방서 제공

 

 

  에어컨 실외기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사항을 주의해야 한다. ▲에어컨의 실외기는 벽체와 10cm이상 떨어진 곳에 설치 ▲실외기와 연결된 전기배선의 심한 꺾임 등의 손상을 방지하고 빗물의 유입에 주의 ▲실외기 주변에 쓰레기 등의 이물질이 쌓이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청소 ▲실외기가 이상 작동 및 과도한 소음이 발생 될 경우 즉시 전문가의 점검을 받는다.

 

  최병일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에어컨은 우리 생활에 필수적인 가전제품이며 특히 무더운 여름철에 화재가 발생할 위험이 높고 인명 사고나 재산피해가 발생할 확률 또한 높다"며 "경북소방은 도민이 안전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소방행정을 추진하며 현장활동을 전개하고 화재발생 현황 분석을 통해 화재가 발생하는 요인들에 대해 면밀히 검토해 소방정책에 반영, 화재발생을 사전에 예방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